천국의 웃음: 오타르 요셀리아니 + 뤽 물레

  • 유운성
  • 2008.09.28부터 6회
  • 월요일 19:00~21:00
  • 120,000원

강의 소개

현재 활동 중인 희극 영화의 대가, ‘오타르 요셀리아니’와 ‘뤽 물레’의 영화 각 3편씩 감상하는 강의를 진행합니다.

요셀리아니는1934년 그루지아 생으로1980년대 초에 구소련의 검열리스트를 피해 프랑스로 망명하였습니다. 이 때부터 본격적으로 영화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하였고, 그루지아적인 색채를 지닌 다양한 영화와 다큐멘터리를 많이 제작했습니다. 작품으로는 <그리고 빛이 있었다>(1989), <나비 사냥>(1992), <황당무계한 이야기 제7장>(1996), <안녕, 나의 집>(1999), <월요일 아침>(2002) 등이 있습니다. 주로 현실과 우화가 뒤섞인 아름다운 영화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영화의 시인으로 추앙 받고 있습니다. 요셀리아니의 작품은 프랑스를 제외하고는 DVD로 만나기가 어렵습니다. 이번에 문지문화원 가을 아카데미에서는 요셀리아니의 작품세계를 만날 수 있는 강좌를 마련하였습니다.
요셀리아니와 함께 만나 볼 또 한 명의 감독은 1937년생의 뤽 물레 감독입니다. 파리에서 태어난 이 감독은 18세때 부터 ‘까이에 뒤 씨네마’에 글을 기고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미국 B급 영화적인 유머와 반권위주의가 담긴 영화를 만들기도 하였습니다. 영화가 관심을 얻지 못해 평론가로서 <브리짓 대 브리짓>이라는 장편 등을 내기도 했습니다. 이 또한 감독들에게는 많은 인기를 얻었지만, 상업적인 성공은 못 얻었습니다. 하지만 노익장을 과시하며 현재까지 꾸준히 영화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우유 한통>(2006), <죽음의 명성>(2007) 등이 뤽 물레의 최근작들입니다.

강의 계획

1주: 1주차

2주: 2주차

3주: 3주차

4주: 4주차

5주: 5주차

6주: 6주차

강사 소개

유운성

2004년부터 2012년까지 전주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역임. 2012년부터 2014년까지 문지문화원 사이 기획부장. 현재 영상전문계간지 『오큘로』 공동발행인이자 단국대학교 영상콘텐츠전문대학원 초빙교수로 있다. 편집한 책으로 『칼 드레이어』, 『로베르토 로셀리니』, 『페드로 코스타』 등. 「확장된 개념의 경이의 방」(아르코미술관, 2013) 및 「토탈 리콜: 기록하는 영화, 기억하는 미술관 / 기록하는 미술, 기억하는 영화관」(일민미술관, 2014) 전시 공동기획. 첫 평론집 『유령과 파수꾼들』 출간 준비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