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국의 웃음: 오타르 요셀리아니 + 뤽 물레

  • 유운성
  • 2008.09.28부터 6회
  • 월요일 19:00~21:00
  • 120,000원

강의 소개

현재 활동 중인 희극 영화의 대가, ‘오타르 요셀리아니’와 ‘뤽 물레’의 영화 각 3편씩 감상하는 강의를 진행합니다.

요셀리아니는1934년 그루지아 생으로1980년대 초에 구소련의 검열리스트를 피해 프랑스로 망명하였습니다. 이 때부터 본격적으로 영화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하였고, 그루지아적인 색채를 지닌 다양한 영화와 다큐멘터리를 많이 제작했습니다. 작품으로는 <그리고 빛이 있었다>(1989), <나비 사냥>(1992), <황당무계한 이야기 제7장>(1996), <안녕, 나의 집>(1999), <월요일 아침>(2002) 등이 있습니다. 주로 현실과 우화가 뒤섞인 아름다운 영화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영화의 시인으로 추앙 받고 있습니다. 요셀리아니의 작품은 프랑스를 제외하고는 DVD로 만나기가 어렵습니다. 이번에 문지문화원 가을 아카데미에서는 요셀리아니의 작품세계를 만날 수 있는 강좌를 마련하였습니다.
요셀리아니와 함께 만나 볼 또 한 명의 감독은 1937년생의 뤽 물레 감독입니다. 파리에서 태어난 이 감독은 18세때 부터 ‘까이에 뒤 씨네마’에 글을 기고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미국 B급 영화적인 유머와 반권위주의가 담긴 영화를 만들기도 하였습니다. 영화가 관심을 얻지 못해 평론가로서 <브리짓 대 브리짓>이라는 장편 등을 내기도 했습니다. 이 또한 감독들에게는 많은 인기를 얻었지만, 상업적인 성공은 못 얻었습니다. 하지만 노익장을 과시하며 현재까지 꾸준히 영화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우유 한통>(2006), <죽음의 명성>(2007) 등이 뤽 물레의 최근작들입니다.

강의 계획

1주: 1주차

2주: 2주차

3주: 3주차

4주: 4주차

5주: 5주차

6주: 6주차

강사 소개

유운성

영화평론가. 영상전문비평지 <오큘로> 공동발행인. 단국대학교 영화콘텐츠전문대학원 초빙교수. 지은 책으로는 <유령과 파수꾼들: 영화의 가장자리에서 본 풍경>(2018)이 있고, 편집한 책으로 <칼 드레이어>, <로베르토 로셀리니>, <페드로 코스타>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