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학으로서의 과학소설 – SF와 마이너리티

  • 정소연
  • 2009.09.16부터 9회
  • 목요일 19:00~21:00
  • 170,000원

강의 소개

사회의 이슈를 반영하는 기제로서 과학소설이 어떠한 특유의 도구들을 사용하는가, 그리고 어떻게 과학소설이 보다 효과적으로 현실의 문제에 접근할 수 있었는가를 매 수업마다 대표작을 함께 읽고 검토하며 이해하는 수업입니다. 쥘 베른에서부터 시작하는 SF 개론을 극복하고, 우리가 “지금” 읽고 있는 동시대 문학으로서 SF를 이해하기 위한 강좌입니다.

* 참고사항
- 매 강의마다 정해져 있는 주 텍스트를 반드시 읽고 들어오셔야 합니다.
- 주 텍스트는 개강 전에 변경될 수 있습니다.
- 10월 22일(목) 수업은 휴강입니다.

강의 계획

1강. SF 개론
- 현대 영미 SF 사조 개괄
- SF가 갖는 소수성과 SF에서의 소수자
- 현대 영미 SF의 흐름을 시대순으로 개괄하며 각 시대의 주요 작품과 작가에 대해 함께 알아봅니다. 또한 SF 사조의 큰 틀 안에서 소수자에 대한 시선이 어떻게 바뀌어 왔는지 살펴봅니다.

2강. SF와 아동
- 올슨 스콧 카드, 『엔더의 게임』 : 과학소설에서 아동은 어떻게 주체가 되는가?
- ‘SF는 어린아이들의 장르’라는 선입견은 사실 오래 된 것이 아닙니다. ‘박사님’들의 사고실험 중심이었던 SF는 어린이를 주인공으로 내세우면서 전환기를 맞게 됩니다. 대표적인 작품인 『엔더의 게임』을 통해 이러한 혁신을 이해해 봅니다.

3강. SF와 젠더
- 어슐러 르 귄, 『어둠의 왼손』 : 과학소설에서 젠더는 어떻게 외계성을 극복하는가?
- 어슐러 르 귄, 조안나 러스, 제임스 팁트리 주니어와 같은 SF 작가들은 젠더라는 이슈를 SF라는 틀을 통해 새롭게 이해하고자 했습니다. 이러한 변화를 반영한 대표적 걸작인 『어둠의 왼손』을 함께 검토해 봅니다.

4강. SF와 장애
- 엘리자베스 문, 『어둠의 속도』 : 과학소설은 장애를 어떻게 재해석하는가?
- 초기 SF에서 장애는 초인성과 연관되거나 전혀 다루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현대로 오면서 장애를 등장인물의 특징 중 하나로 자연스럽게 반영하거나, 장애 그 자체를 SF가 고민할 주제로 생각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5강. SF와 초인
- 시어도어 스터전, 『인간을 넘어서』 : 과학소설은 인간의 한계를 어떻게 받아들이는가?
- SF에서 초인은 『프랑켄슈타인』까지 거슬러 갈 만큼 뿌리 깊은 주제입니다. SF가 인간의 육체적, 정신적 한계를 극복의 대상 또는 이해의 대상으로 보는 시각에 대해 생각해 봅니다.

6강. SF와 빈곤
- 어슐러 르 귄, 『빼앗긴 자들』 : 맑시즘은 과학소설의 유토피아 전통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가?
- 맑시즘과 네오 맑시즘은 SF에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많은 작가들이 다양한 경제구조를 생각해 내 외계 또는 미래 세계로 그려냈습니다. SF의 세계관에 맑시즘이 끼친 영향을 알아봅니다.

7강. SF와 인종
- 닐 스티븐슨, 『다이아몬드 시대』 : 영미 과학소설이 갖는 인종적 한계는 무엇인가?
- 우리가 아는 대부분의 SF작가는 백인입니다. 유명한 흑인 작가들의 대표작은 거의 번역되지 않았습니다. 영미권에서도 이러한 인종의 불균형은 큰 논란거리인 바, 과학소설계의 인종논쟁을 살펴봅니다.

8강. SF와 한국
- 배명훈, 『타워』 : 한국적 과학소설이란 어떻게 가능한가?
- 최근 한국 SF 단편집이 활발히 출판되고 있고, 출간 예정인 장편소설들도 있습니다. 한국 SF의 변화와 가능성을 생각해 봅니다.

9강. SF와 미래
- 21세기 영미과학소설의 변화와 미래 : 주제의 확장과 이중소수자(minor minority)
- 강좌 정리

강사 소개

정소연

SF 번역가이자 소설가. 제2회 과학기술창작문예와 제48회 서울대학교 대학문학상 가작을 수상했다.『노래하던 새들도 지금은 사라지고』,『어둠의 속도』,『화성 아이, 지구 입양기』등을 번역했고,『잃어버린 개념을 찾아서』,『한국환상문학단편선』,『U, ROBOT』등에 작품을 실었다. 사회복지학과 철학을 전공했고, 지금은 법학을 공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