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유주

소설을 쓰고 있다. 소설집으로 <달로>, <얼음의 책>, <나의 왼손은 왕, 오른손은 왕의 필경사>가 있고, 장편 <불가능한 동화>를 출간 준비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