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한아

시인입니다. 비평가입니다. 시집으로『어른스런 입맞춤』이 있다. 읽고 쓰고 이야기 나누고 그 사이에서 비밀스럽게 자라나는 각자의 것이며 공동의 것인 경험의 총체를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