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석

2010년 <경향신문>에 김애란을 다룬 평론으로 등단해서 얼떨결에 문학평론가라고 불리는 도시빈민입니다. (도시)빈민이 (도)시(빈)민이기도 하다고 웃어보지만 별 소용없습니다. 그간 쓴 글들을 읽는 사람이 없는 것 같아 참 다행이고, 읽었다는 사람들은 피해 다닙니다. 요즘은 ‘인기 없을 권리’에 관심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