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준

2009년 현대문학으로 등단했고 소설집『가나』『우리는 혈육이 아니냐』장편소설『바벨』을 출간했습니다. 소설은 쓰면 쓸수록 좋아진다는 믿음을 갖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