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성란

1996년 서울신문 신춘문예로 등단해서 소설집 <루빈의 술잔> <옆집 여자> <푸른수염의 첫 번째 아내> <웨하스> <여름의 맛>과 장편소설 <식사의 즐거움> <삿뽀로 여인숙> <내 영화의 주인공> 그리고 산문집 <왈왈>, <아직 설레는 일은 많다>, <당신의 첫 문장>을 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