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외 다수

김소연
시인. 시집 『수학자의 아침』 『극에 달하다』 등이 있다.

양경언
문학평론가. 2011년 『현대문학』 평론부문으로 등단하였으며 문학3 기획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유진목
시인. 시집으로 『강릉 하슬라 블라디보스토크』 『연애의 시』가 있다.

박시하
시인. 시집으로 『눈사람의 사회』 『우리의 대화는 이런 것입니다』가 있다.

정한아
시인. 시집으로 『어른스런 입맞춤』이 있다.

하재연
시인. 시집으로 『라디오 데이즈』 『세계의 모든 해변처럼』이 있다.

안미옥
시인. 시집으로 『온』이 있다.

백은선
시인. 시집으로 『가능세계』가 있다.

임승유
시인. 시집으로 『아이를 낳았지 나 갖고는 부족할까 봐』가 있다.

유계영
시인. 시집으로 『온갖 것들의 낮』이 있다.

신미나
시인. 시집 『싱고,라고 불렀다』 와 웹툰 『시 읽어주는 누나, 시누이』 가 있다.

안희연
시인. 시집으로 『너의 슬픔이 끼어들 때』가 있다.

이기성
시인. 시집으로 『타일의 모든 것』 『채식주의자의 식탁』 등이 있다.

김행숙
시인. 시집으로 『이별의 능력』 『에코의 초상』 등이 있다.

조연정
문학평론가. 평론집 『만짐의 시간』이 있으며 『문학과사회』 편집동인으로 활동하고 있다.